로그인해 주세요
앤써구독신청
 
G500신청
 
G500 프리미엄신청
 
휴지통신청
무료신청
앤써 지정배포처
뉴스&이슈
앤써 최신기사
과거로 미래를 키워내다 -...
역사를 잃은 민족에게 미래는 없다고 했던가. 미래를 만들어가기 위해서는 과거의 실수를...
나를 자라게 만든 한 권의 책
아이는 부모의 거울이라 했다. 사회 곳곳에서 창의사고력이 요구되는 오늘날, 자녀의 독...
명문대 합격생의 노하우 공...
엄마의 백 마디 조언보다 동경했던 선배의 한 마디가 더 가슴에 와 닿는 게 아이들이다...
인기기사
교육뉴스
뉴스/이슈 > 교육뉴스
서울에도 ‘초등+중학교’ 하나로 묶은 ‘이음학교’ 문 연다 작성일 : 11.09(금)
글쓴이 answer hit:71
서울에도 ‘초등+중학교’ 하나로 묶은 ‘이음학교’ 문 연다

 

서울에 첫 초ㆍ중 통합운영학교인 ‘이음학교’가 내년 3월 문을 연다. 통합운영학교는 학령인구 감소 및 재개발에 따른 학생 수 변화에 탄력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만든 학교모델이다. 주로 학생 수가 적은 농어촌 지역에서 운영돼왔으나, 지난해부터 강원ㆍ인천 등 도심에도 도입되고 있는 추세다. 현재 전국에는 100곳의 통합운영학교가 있다.

 

서울시교육청은 내년 3월 송파구 재건축단지에 서울형 통합운영학교인 ‘해누리 초ㆍ중 이음학교’가 개교한다고 밝혔다. 학교는 다음 달 완공될 송파구 헬리오시티 내에서 운영되며, 초등학교 26학급 및 중학교 19학급(초ㆍ중 특수학급 각 1개 포함) 규모다. 학생 수는 약 1,410명으로 예상된다. 교장 1명에 학교급 별 교감을 1명씩 두는 ‘1교장 2교감 체제’로 운영된다.

 

시교육청은 초ㆍ중학교 통합 운영을 통해 교육과정의 연속성과 지속성이 강화되고, 여러 연령의 학생이 한 공간에 어울리며 협력ㆍ배려심 등을 자연스레 익힐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다양한 재능과 전문성을 가진 교원이 서로 협력해 시너지 효과를 발휘하고, 학교의 기자재나 시설 등을 공유하면서 교육 인프라도 더 풍부해질 수 있다는 게 교육청의 설명이다.

 

시교육청은 2023년까지 통합운영학교 3곳을 추가로 지정할 계획이다. 재개발이 진행 중인 강동구의 강빛 초ㆍ중학교가 이음학교로 지정될 예정이며, 소규모학교를 중심으로 초ㆍ중학교 유형 1곳, 중ㆍ고등학교 유형 1곳을 더 선정할 계획이다.

 

교육청 관계자는 “이음학교가 학생의 발달단계에 따라 특색 있는 교육 활동을 탄력적으로 전개해 유연한 성장을 도모하고, 안정적인 학교 운영은 물론 학교와 마을이 더불어 배우며 성장할 수 있는 공동체로서의 역할을 수행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answer 편집부] www.answerzone.co.kr​​ 


목록
샘플신청 자세히보기
목록보기
회사소개 제휴광고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사이트맵 해오름 앤써샵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