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해 주세요
앤써구독신청
 
뉴스레터구독신청
 
휴지통신청
무료신청
앤써 지정배포처

넌 이 렇 게 늘 내 옆 에
하루에도 몇 번씩 눈을 질끈 감고 싶을 때가 있습니다. 눈을 감으면 기다렸다는 듯 검은 씨앗들이 꿈틀대지요. 이내 불안은 내 몸을 담벼락 삼아 거대한 넝쿨을 만듭니다.
정기구독신청 뉴스레터신청 학원운영매뉴얼 학원경영 자가진단
앤써 초이스기사 더보기
선배들은 어떻게 합격을 이뤄냈나
엄마의 백 마디 조언보다 동경했던 선배의 한 마디가 더 가슴에 와 닿는 게 아이들이다. 조금 얄밉겠지만, 어쩌겠는가. 청개구리 같은 우리 아이를 움직이게 하는 선배들의 합격 노하우를 들어 보자. 명문대 합격생들이 직접 공개하는 생생한 합격 스토리는 자녀의 학습관 형성에 남...
2016년 7월의 일기
‘일기는 한 사람의 훌륭한 자습서’와 같다는 말이 있다. 오늘 당신이 써 내려간 몇 줄의 일기가 내년 오늘에, 내후년의 오늘에 긍정의 날개짓으로 가닿는다고 생각해 보자. 특별한 이야기가 아니어도 괜찮다. 아이들과 함께 한 당신의 모든 순간은 기억할 만한 가치가 있다.
스스로 사고하는 법
7월, 매거진 앤써가 준비한 콘텐츠를 소개한다
아빠? 아빠!
처음 제 이름으로 된 휴대폰이 생긴 이후로 아빠가 제게 보내는 문자의 시작은 언제나 같습니다.
앤써 에듀기사 더보기
앤써 피플기사 더보기
엄마, 좀 웃 어 봐
수년 전 안방극장을 장악한 드라마 <엄마가 뿔났다>를 기억하시는지. 당시에는 낯설기만 했던 ‘안식년’을 소재로 삼아 큰 화제를 몰았더랬다. 주말 저녁이면 텔레비전 앞에 앉은 엄마들은 박수를, 아빠들은 엄연한 ‘가출’이라며 펄쩍 뛰던 진풍경(?)은 덤이었다. 예순을 넘은 나이에...
반전은 나의힘 - 박신영 폴앤마크 이사
세상의 모든 히어로, 히로인들은 하나같이 고독한 시기를 거친 후에야 비로소 자신의 진가를 발휘한다. 크게 위태로울 것도, 크게 기뻐할 일도 없는 우리들은 억지로라도 암흑(?)의 시간을 보내야 하나 싶을 정도다. 그도 그럴 것이 학창시절 스스로를 소위 ‘부적응자’라 판단, 1년 동안...
알파고 세대에게 생 각 을 묻 다
지난 달 열렸던 인공지능 컴퓨터 ‘알파고’와 이세돌 9단의 바둑 대결은 우리에게 큰 시사점을 던져주었다. 우리가 미처 알아채지 못한 사이, 세상은 얼마나 빠르게 변하고 있는 것일까. 과연 우리 아이들이 살아갈 미래는 어떤 모습인가. <생각의 시대>의 저자, 김용규 씨는 인...
당신이 마주해야 할 사실 아이들은 변하지 않는다 -최수지 해커스 인적성검사 강사
이따금씩 나만 억울한 일 투성이인 세상에 살고 있다는 기분이 들 때면 ‘산다는 건 늘 뒤통수를 맞는 일’이라는 드라마의 대사를 떠올리곤 한다. 때마침 나와 같은 이들을 위로하듯 관계성에 초점을 맞춘 교육이 혜성처럼 떠오르고 있다는 소식을 접했다. 이른바 ‘전인교육의 확장판’이라 불...
앤써 힐링기사 더보기
학원존
월별학원관리
학생들에겐 여름방학이지만 원장들에게는 가장 바쁜 시기가 8월이다. 이 시기에는 마치 개미가 식량을 비축하듯, 2학기에 사용될 학원의 모든 ...
컨설팅상담
자료서식
앤써샵상품 더보기
회사소개 제휴광고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사이트맵 해오름 앤써샵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