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해 주세요
앤써구독신청
 
G500신청
 
G500 프리미엄신청
 
휴지통신청
무료신청
앤써 지정배포처
뉴스&이슈
앤써 최신기사
박요철 작가 - 나다운 게...
요즘 책이나 광고를 통해 ‘나답다’, ‘자기답다’는 말을 자주 접할 수 있다. 우리나...
물음과 응답으로 풀어본 2...
이번 달부터 2015 개정 교육과정의 내용을 교육부 자료에 근거하여 설명하는 시간을 ...
국제사회를 보는 안목을 넓...
서울시립대학교에는 정치외교학과도, 국제학부도 없다. 대신 국제관계학과가 있다. 국...
인기기사
교육뉴스
뉴스/이슈 > 교육뉴스
“학교폭력 피해 73%는 초등학교 때…반 친구 가장 많아” 작성일 : 17.10.25(수)
글쓴이 answer hit:1713
“학교폭력 피해 73%는 초등학교 때…반 친구 가장 많아”

 

학생 폭력의 70% 이상이 초등학교 때 가장 처음 일어나고, 같은 반 친구에게 당하는 경우가 가장 많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스마트학생복이 2∼9일 스마트학생복 공식 페이스북과 카카오스토리에서 초·중·고교생 총 14,671명을 대상으로 학교폭력 실태를 조사한 결과 31%의 학생들이 학교폭력 피해 또는 가해 등의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학교폭력 피해 학생 중 73%는 ‘초등학교 때 처음 학교폭력을 당했다’고 답했다. 과반수인 54.8%의 학생이 ‘초등학교 고학년 때’라고 답했고, 24.4%의 학생들은 ‘중학교 때’, 17.9%의 학생들이 ‘초등학교 저학년 때’를 골랐다.

 

어떤 종류의 폭력인지를 묻는 말에는 40.4%의 학생들이 ‘욕설·험담·협박 등 언어폭력’, 33.2%의 학생들이 ‘메신저·SNS를 통한 괴롭힘이나 따돌림’이라고 답했다. ‘주먹질, 도구 사용 등 신체 폭력’을 당했다는 학생들도 8%나 됐다.

 

학교폭력 가해자가 누구인지에 대한 질문에는 가장 많은 68.7%의 학생들이 ‘같은 반 친구’라고 답했다. 21.9%는 ‘같은 학년 친구’, 4.3%의 학생들은 ‘같은 학교 선배’를 골랐다.

 

학교폭력을 당했을 때 도움을 구한 적 있느냐는 질문에는 62.4%의 학생들이 ‘있다’고 답했다. 도움을 구한 대상으로는 ‘선생님 또는 학교’, ‘부모님’, ‘친구’가 각각 36.9%, 32.2%, 19.5% 순으로 나타났다. 반면 도움을 구하지 않은 학생들은 34.8%가 ‘부모님이 속상해할까 봐’ 구하지 않았다고 응답했다. ‘남들이 해결해주지 못해서’, ‘보복이 두려워서’가 뒤를 이었다. 

 

학교폭력 문제가 이슈화됨에도 지속해서 발생하는 이유로는 33.2%의 학생들이 ‘나만 아니면 된다는 학생들의 잘못된 인식’을 꼽았다. 24.2%의 학생은 ‘가해자들에 대한 경미한 처벌제도’라고 답했다. 학교폭력 예방을 위해 필요한 부분을 묻는 말에는 31.7%의 학생들이 ‘가해 학생 엄벌’, 29.9%가 ‘청소년법 개정 등 사회적 처벌 강화’를 골랐다.

 

스마트학생복 관계자는 “학생들이 학교폭력의 심각성을 인지하고 바른 인식을 확립할 수 있도록 공식 SNS를 통해 설문 결과를 공개할 것”이라며 “이를 바탕으로 학교폭력 개선 및 긍정적인 교우 관계를 구축할 수 있도록 다양한 정보성 콘텐츠를 제공, 학생들과 지속해서 소통하겠다”고 전했다.

 

[answer 편집부] www.answerzone.co.kr​ 

 


목록
샘플신청 자세히보기
목록보기
회사소개 제휴광고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사이트맵 해오름 앤써샵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