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해 주세요
앤써구독신청
 
G500신청
 
G500 프리미엄신청
 
휴지통신청
무료신청
앤써 지정배포처
뉴스&이슈
앤써 최신기사
과거로 미래를 키워내다 -...
역사를 잃은 민족에게 미래는 없다고 했던가. 미래를 만들어가기 위해서는 과거의 실수를...
나를 자라게 만든 한 권의 책
아이는 부모의 거울이라 했다. 사회 곳곳에서 창의사고력이 요구되는 오늘날, 자녀의 독...
명문대 합격생의 노하우 공...
엄마의 백 마디 조언보다 동경했던 선배의 한 마디가 더 가슴에 와 닿는 게 아이들이다...
인기기사
교육뉴스
뉴스/이슈 > 교육뉴스
서울 특성화고 경쟁률 1.1 대 1… 내년에도 미달사태 작성일 : 12.06(목)
글쓴이 answer hit:31
서울 특성화고 경쟁률 1.1 대 1… 내년에도 미달사태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서울 특성화고 중 정원을 채우지 못하는 학교가 절반을 넘을 것으로 보인다. 특성화고는 졸업 후 대학 진학 대신 취업을 목표로 진학하는 고교다.

 

서울시교육청에 따르면 2019학년도 서울 소재 특성화고 70곳의 신입생 일반모집 결과 전체 입학경쟁률은 1.11 대 1로 집계됐다. 전체 지원자는 전체 모집 정원(1만 5,502명)보다 1,739명 많은 1만 7,241명으로 간신히 정원을 넘었다. 하지만 지난해 입학경쟁률(1.12 대 1)보다 낮았다.

 

이에 따라 올해도 지원자가 모집 정원보다 적은 특성화고가 대거 속출할 것으로 전망된다. 지난해에는 서울 특성화고 70곳 중 44곳이 정원을 채우지 못했다. 몇몇 인기 특성화고로 지원자가 몰렸기 때문이다. 2014년 2곳이던 정원 미달 특성화고는 2015년 19곳, 2016년 16곳 등이었는데 지난해 급증했다.

 

이는 저출산으로 학령인구가 크게 줄고 있는 데다 기업들이 고졸 채용 규모를 줄이면서 특성화고의 인기가 급격히 시들해진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또 특성화고 학생들이 현장 실습 중 다치거나 숨지는 사고가 잇따른 점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시교육청은 7일까지 정원 미달인 특성화고에 한해 추가 모집을 실시한다.

 

[answer 편집부] www.answerzone.co.kr​​ 


목록
샘플신청 자세히보기
목록보기
회사소개 제휴광고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사이트맵 해오름 앤써샵 블로그